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첫번째
  • 두번째

조금 늦은 상담후기

안녕하세요?

8월 25일에 상담받은 맘입니다.

 

실은 AA가기 2시간전에 다른 유학원에서 상담을 받았습니다.

상담받고 신랑이랑 아무래도 우린 캐나다가 안맞는것 같다, 캐나다 가서 고생하느니 그냥 한국에 있자, 그럼 더이상 상담안받아도 되지 않냐, 그래도 약속은 잡았으니 한번 가보기나 하자..

이렇게 해서 방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거의 캐나다 이민을 포기한 상태에서 말이죠

 

그런데 심실장님은 달랐습니다.

정말 꼼꼼하고 자세하게 설명해주시고 저희한테 맞는, 저희가 원하는 플랜을 제시해주셨어요

아 이렇게 하면 우리도 갈 수 있겠다, 가면 정말 좋겠다, 한번 믿고 준비해보자..

이런 생각을 갖게 만들어 주셨지요

물론 영어에 대한 부담감에 컬리지는 당신이 다니라고 신랑이랑 서로 미루고 있지만 말이죠^^;;

 

캐나다 이민은 저희의 오랜 꿈이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가슴한켠에 묻어두고 살았던것 같아요

나이가 드니 점점더 자신이 없어지고 두렵기도 하고..

 

하지만 심실장님 믿고 한번 준비해보려구요^^

저희가 너무 많이 괴롭힐거 같아 벌써부터 죄송해지긴 하는데 왠지 화안내고 잘 도와주실거 같아요ㅎㅎ

앞으로 잘 부탁드려요~~^^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최혜숙

등록일2018-09-05

조회수35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안현주

| 2018-09-08

추천하기0반대하기0댓글등록

<p>안녕하세요?</p><p>저는 안현주라고 합니다. 캐나다 이민 관련해서 알아보던 중 우연히 이 사이트를 알게되었습니다.</p><p>찬찬히 살펴보다 보니, 신뢰감이 들어 이렇게 상담신청을 남깁니다.</p><p>사실 자영이민관련해서 상담신청서를 이미 올렸는데, 답변이 없어서 이렇게 다시 컨설팅 신청을 합니다.</p><p>저희는 지금 멕시코 칸쿤에 살고 있구요, 남편은 3년째 스냅사진작가로 활동 중에 있습니다.</p><p>아이는 큰 딸(2007.5)과 작은 아들(2010.1)이 있습니다.</p><p>아이들이 중학교와 초등 고학년이 되는 시기인 3~4년 후 쯤 캐나다 이민을 생각하고 있는데, 가장 적절한 방법을 찾던 중 자영이민에 관해 알게 되었습니다. 구체적인 것은 상담이 아니면 알기 어렵겠기에 이렇게 도움을 청합니다.</p><p>사실 친구가 캐나다 런던에서 공부하며 아이들을 교육시킨 선례를 보고, 놓고 있었던 캐나다 이민의 계획을 다시 구체적으로 생각하게 되었어요.</p><p>이곳과의 인연으로 저와 저희 가족의 꿈이 이루어질 수 있길 바라며 신청서를 올립니다.</p><p>&nbsp;</p><p>&nbsp;</p>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